세무회계뉴스
국세
예규 및 판례
정치 및 경제
금융 및 증권
부동산뉴스
기업뉴스
세무사칼럼

세무소식지

전문서비스 의뢰

Contact Us Tel.588-7711 /  찾아오시는 길

국세

Main > 세무회계뉴스 > 국세

보수야당, 안보 고리로 文정부 옥죄기 336985
보수야당

보수야당인 자유한국당·바른정당이 연일 '안보 불안'을 고리로 정부를 향한 공세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보수야당 특유의 안보 선명성을 부각시키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보수야당은 11일 추석 민심을 분석한 결과 국민들은 안보에 대한 불안감이 가장 컸다고 주장하면서 한 목소리로 정부의 대북 정책 등을 비판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리아패싱' 문제를 다시 꺼내들며 한미공조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냈다.

정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야기하는 운전자론은 어디에 있느냐. 심지어는 차도 타지 못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5부 요인 회동을 거론하며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는 현실적으로 우리에게 해결할 힘이 있지 않고 합의를 이끌어 낼 힘도 없다는 무기력한 말을 했다"면서 "제가 배운 역사 지식에 의하면 조선시대 말기 각국 열강에 의해 손 놓고 있던 그 시대의 표현이란 생각까지 든다"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정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미국에 특사를 보내서 공조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관계를 공공히 하는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 답답하다"고 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당 국회의원 및 원외위원장 연석회의에서 "북핵 위기 등 안보가 위태하다. 그 중 참 개탄스러운 것은 우리나라 군의 중요한 작전 계획 모두가 해킹을 당해 김정은의 손에 들어갔다"면서 "(정부는)얼마나 해킹을 당했는지에 대해서도 쉬쉬하고 있고 책임도 묻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북한보다 무려 7배나 가까운 국방 예산을 쓰면서 무기 체계를 만들면 무엇하나. 적의 손에 들어가면 무용지물"이라면서 "(정부는)대오각성하고 안보 보안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철저한 책임추궁과 재발방지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